AD
  • '썰전' 전원책이 국정원으로부터 경호 제안을 받은 사연을 털어놨다. (사진=JTBC)
'썰전' 전원책이 국정원으로부터 연락받은 사연을 털어놨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김정은의 대남 테러 지시 파문'에 관한 내용이 다뤄졌다.

이날 유시민 작가는 "사실 북한이 제일 실어하는 사람은 전원책 변호사 아니겠냐"고 운을 뗐고 이에 전원책 변호사는 "나를 암살대상자에 포함시키지 말아라. 불안하다. 나라고 마음이 편하겠냐"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원책은 "예전에 내가 한 프로그램에서 김정은을 개에 비유한 뒤 처음에는 경찰에서 전화가 왔고 그 다음에는 국정원, 또 그 다음에 경찰청에서 전화가 왔다"며 "경호를 해주겠다고 하더라"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전원책은 "하지만 거절했다. 나에게 위해를 가하면 세계대전이 일어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1차 세계대전도 사라예보에서 황태자가 암살된 게 계기가 됐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보수계의 황태자니까 그럴 수도 있다"고 받아쳐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전1page2page3page4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26 10:36:27   수정시간 : 2016/02/26 10:42:2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