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썰전'의 전원책과 유시민이 공천심사에 대해 날 선 비판을 제기했다. (사진=JTBC)
'썰전'의 전원책과 유시민이 공천심사에 대해 날 선 비판을 제기했다.

25일 방송된 JTBC 예능 '썰전'에서는 당의 후보들을 심사하는 공천심사에 관해 토론을 나눴다.

이날 전원책은 특히나 공천심사에 대한 강력한 비판을 제기했다. 전원책은 "공천심사가 민주주의를 왜곡시키고 있다"며 "이렇게 민주주의를 왜곡하면서 우리가 선진 민주주의로 간다고?"라며 어이없다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전원책은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자른다', '보석 같은 사람을 발견했다'고 말하는 이런 비민주적인 발언이 언론에 보도가 돼도 어느 누구도 탄핵을 못 한다"며 혀를 찼다. 전원책은 "이게 오늘날 대한민국의 현실이다"라고 개탄하며 "올 단두대 소리가 그래서 나온다. 민주주의를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왜 가짜 민주주의자들이 민주주의인 척하느냐"고 열분을 토했다.

이에 MC 김구라가 "누가 가장 마음에 안 드느냐"고 질문하나 전원책은 "양당이 다 마찬가지다. 그분들이 민주주의를 오해하고 있다"며 현 공천 심사를 모조리 비판했다.

전원책은 공천심사의 가장 큰 문제는 심사하는 사람들의 자격이라고 말했다. 그는 "단순히 권위가 있다 없다의 문제가 아니고 심사를 할 권한을 누구에게서 얻었느냐 하는 정당성의 문제다"라고 말하며 "국민의 선출이든지 당원의 선출이든지 공개적인 토론을 통해 합의하든지 해야 한다"고 대책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전원책은 "그 앞에서 심사받겠다고 줄 서 있는 자들은 뭐하는 자들이냐. 당대표와 원내대표가 그 앞에 가서 심사받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고 이게 언론에 보도가 된다"고 다시 흥분하여 말했고 "이런 후진적인 민주주의가 어디 있느냐"며 탄식했다.

유시민은 이에 "100% 동의한다"며 고객을 연신 끄덕였다. 그는 이어 "나라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당의 주권은 당원에게 있고, 원내의 주권은 의원들에게 있는데 주권으로 뽑은 자들을 자격이 있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심사를 한다는 것이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한편, '썰전'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5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

이전1page2page3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26 08:57:45   수정시간 : 2016/02/26 09:42:1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