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썰전'에 출연한 유시민이 국민의 당의 현실을 비판했다. (사진=JTBC)
'썰전'에 출연한 유시민이 국민의 당을 두고 "깃발은 '아이돌'로 걸어두고 '슈가맨'이 됐다"고 말했다.

25일 JTBC 예능 '썰전'에서는 정부보조금에 관해 토론을 나누었다.

이날 유시민과 전원책은 국민의 당의 정부보조금 확보 실패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국민의 당이 새 정치를 하겠다는 타이틀을 내세워 젊은이들의 지지를 받으며 출발했으면서도 교섭단체를 모아 정부보조금을 확보하려다가 중년층의 당이 돼버린 것에 대해 비판했다.

전원책은 현재 국민의 당을 두고 "교섭단체도 못 이루고 새 정치 타이틀도 잃었다"며 "이것도 저것도 안 된 상황"이라고 꼬집어 말했다.

유시민 역시 "국민의 당이 처음에는 아이돌 만들기 프로젝트로 출범했으나 남진 나훈아, 태진아를 모아 아이돌이라고 내세운 셈"이라고 말하며 "물론 그분들 노래 정말 잘하시지만 아이돌이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는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어 유시민은 "국민의 당은 깃발은 아이돌로 걸어두고 실제는 (원로가수들 부활 프로젝트인) '슈가맨'이 된 꼴이다"라고 말해 쏙쏙 이해되도록 설명했다.

한편, '썰전'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5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26 08:31:59   수정시간 : 2016/02/26 18:56: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