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류준열이 화제인 가운데, 류준열의 어린 시절 모습이 눈길을 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류준열이 화제인 가운데, 류준열의 어린 시절 모습이 눈길을 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류준열, 떡잎부터 알 수 있는 그의 좌우명'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이 게시됐다.

공개된 사진은 류준열의 유치원 졸업사진으로, 어린 시절 장난기 가득한 그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흰 민소매 셔츠를 입은 채 잔뜩 미간을 찡그리는 등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보는 이들에게 아빠 미소를 짓게 했다.

특히 류준열은 앨범에 '딩류'라는 별명과 함께 "분수대로 살자"라는 좌우명을 작성해 웃음을 자아냈다.

  • 배우 류준열이 '응답하라 1988' 종영 인터뷰에서 자신의 외모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사진=마리끌레르)
한편, 배우 류준열은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종영 인터뷰로 화제를 낳았다.

류준열은 11일 서울시 중구 더플라자 호텔 비즈니스센터에서 진행된 '응답하라 1988' 종영 인터뷰에서 "저는 뭐 한다고 해서 바뀌는 외모가 아니라고 생각해 신경을 안 쓰고 있다"며 자신의 외모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그 시간에 책 한 자를 더 보고, 마음을 곱게 쓰는 것이 더 좋지 않겠나. 그런 것들이 제 발전에 있어서 더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소신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류준열은 지난달 16일 종영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터프하고 무심한 듯 때로는 섬세한 모습을 보이는 정환 역을 열연해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전1page2page3page4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11 13:21:42   수정시간 : 2016/02/11 14:51: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