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로 스타덤에 오른 배우 류준열과 이동휘가 학창 시절과 배우의 길을 걷게 되기까지의 과정 등을 공개했다.

각각 김정환과 류동룡 역으로 출연했던 두 배우는 2일 밤 방송된 tvN 토크쇼 '택시'의 '응답하라 1988' 두 번째 특집에 등장했다.

교사를 꿈꿨다가 접었다는 류준열은 "평소 영화를 많이 좋아했는데 연기 학원을 한 달 다니고 연극영화과에 입학했다"면서 "독립영화에 4년 정도 몸담으면서 많은 경험을 쌓았다"고 밝혔다.

그는 "20대 인생은 아르바이트 인생이었다"면서 "피자 배달부터 일일노동직, 식당 서빙, 방과 후 수업교사까지 안 해 본 아르바이트가 없다"고 설명했다.

류준열은 정환 캐릭터가 좀 더 풍채가 좋았으면 좋겠다는 제작진의 이야기에 몸무게를 10kg 이상 찌워 75kg으로 만들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극 중 쌍문고 학생 주임 아들이면서도 1천 등으로 등장했던 이동휘는 자신의 학창시절에 대해 "저는 '특공대'(극 중 성덕선 별명으로 '특별히 공부 못하는 대가리'를 뜻함)였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는 "체대 입시를 준비하다 그만두고 연극영화과에 도전했다"면서 "'감시자들'을 시작해 '집으로 가는 길', '베테랑' 등에 나왔는데 늦게 출발해서 더 잘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동휘는 이날 '도룡뇽 도사'로 변신, '응답하라 1988' 스타들의 인기 유효기간을 점치기도 했다.

그는 "저의 인기 유효기간은 보름, 안재홍(김정봉 역)은 4주, 이세영(왕자현)은 이틀, 이민지(장만옥) 2주하고 3시간, 류준열은 3개월, 박보검도 3개월 이상으로 본다"면서 "혜리(성덕선)는 최장기간"이라고 분석했다.

광고계도 응답하게 한 두 남자는 광고에 얽힌 이야기도 공개했다.

류준열은 "첫 광고 제의가 들어왔을 때 '왜 나한테 들어왔느냐'고 회사에 물었다"면서 "심지어 김수현이 모델이었던 아웃도어 광고(라 믿을 수 없었다)"라고 털어놓았다.

이동휘는 '광고를 몇 개 찍었느냐'는 MC 물음에 "손가락으로 셀 수 있다"면서 "한 손으로는 못 센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이들이 드라마 종영 다음날 강남역에서 진행한 열광적인 프리허그 현장 모습도 방송에 등장했다.

둘의 인생에서 '응답하라 1988'은 어떤 작품이었을까.

"제 꿈을 이루는 첫 걸음인 것 같아요. 시청자들이 저를 통해서 많이 위로받았잖아요. (다른 사람들에게) 봉사하고 싶은 꿈이 있는데 그 첫 걸음인 것 같아요."(류준열)

"제 인생의 응답이라고 생각해요. 끝없는 물음에 대한 응답요. 동룡이라는 역할로 인사드렸지만 오래오래 연기할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정신을 차리겠습니다."(이동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03 08:58:3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