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라디오스타' 헨리가 최시원·려욱의 싸움 목격담을 전했다. (사진=방송 캡쳐)
'라디오스타' 헨리 "최시원·려욱 싸움 목격해… 어른스럽게 싸운다"

'라디오스타' 헨리가 최시원·려욱의 싸움 목격담을 전했다.

헨리는 지난 27일 밤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최시원과 려욱의 싸움을 재연해 웃음을 안겼다.

최시원이 출연한 MBC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를 려욱이 안 보겠다고 했다는 규현의 말에 헨리는 "둘이 맨날 싸운다"고 입을 뗐다.

'라디오스타' 헨리는 "유치한 거로 되게 어른스럽게 싸운다"고 설명하며 상황을 재연했다. 그에 따르면 스킨십을 싫어하는 려욱이 최시원의 잦은 하이파이브에 질색한 것.

헨리는 "계약서를 작성하더라"라고 말했고, 이에 려욱은 "장난삼아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장난이 아니었다"는 헨리의 폭로에 결국 려욱은 포기하는 듯한 모습으로 "하루에 하이파이브 3번만 하기로 했다"고 실토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1/28 08:31:14   수정시간 : 2016/01/28 12:08: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