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현주 기자] 배우 유아인이 한국영화기자협회가 선정한 제 7회 올해의 영화상에서 남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유아인은 27일 오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7회 올해의 영화상 시상식에서 영화 ‘사도’로 남우주연상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유아인은 “돌겠다. 지난해 상을 받고 수상 소감을 말할 때 ‘미친놈이냐’ 별의별 소리를 다 들었다. 원래 성격이 이렇다”고 웃어 보이면서 “작년 한해 이런 자리에서 멋있는 척 하느라 호명을 못했는데, 이준익 감독님과 류승완 감독님, 두 분은 작년 저에게 가장 소중한 한해를 만들어줬다. 너무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31살이 됐다. 큰일도 앞에 놔두고 있다. 어떻게 살아가야 하나, 어떤 배우가 돼야 하나, 배우를 계속 할 수 있을까 여러 생각이 드는 요즘이다. 작품을 하면서 너무 힘들고, 죽을 것 같아도 ‘어떤 연기를 할 수 있을까?’ ‘어떤 무대가 내 인생에 놓일까?’를 생각하면 가슴이 뛰고 피가 막 끓는다”면서 “조태오 같나요? 뭐만 하면 조태오 같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그런 기분이 들 때마다 반갑기도 하고 혼란스러울 때도 있다. 너무 무거워서 떨쳐버리고 싶기도 하다. 너무 많은 응원과 축하를 받으면서 1년을 살았다”면서 “지금은 ‘육룡이 나르샤’ 현장에서 연기를 하면서 살아가고 있다. 내 불완전함을 노출시키면서 연기를 예술처럼 할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 감사하다”고 수상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올해의 영화상을 주관하는 한국영화기자협회는 2015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와 외화를 대상으로 협회 소속 기자들의 투표를 통해 수상자(작)를 선정했다. 한국영화기자협회에는 50개 언론사 82명의 영화담당 기자들이 회원으로 소속돼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1/27 20:02:14   수정시간 : 2016/01/28 09:17:5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