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무한도전 이성민, "류준열아 많이 도와줘" 갑자기 무슨 일?
무한도전 이성민, "류준열아 많이 도와줘" 갑자기 무슨 일?

배우 이성민이 '무한도전'에 출연해 화제다.

이런 가운데 최근 류준열과 곽시양에 대한 언급이 새삼 눈길을 끈다.

이호재 감독은 지난 1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로봇, 소리'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촬영 후 최근 라이징스타로 떠오르고 있는 류준열, 곽시양의 분량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이호재 감독은 “지금 내 발등을 찍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며 “류준열 곽시양 두 배우 모두 가능성 있던 배우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호재 감독은 “물론 곽시양 류준열의 ‘로봇, 소리’ 캐스팅 이후 행보를 알고 있었지만 우리는 우리대로 맡은 역할이 있었다. 배우가 잘 된다는 건 좋지만 우리 영화에서는 영화만의 역할이 있다. 류준열 곽시양 인기에 업혀가고 싶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주었다.

이호재 감독의 말에 배우 이성민은 "무슨 말씀이시냐"며 "준열아 많이 도와줘"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한편 19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그간 '발연기'를 보여온 광희가 동료 임시완과 배우 이성민으로부터 연기 수업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성민은 발전없는 광희의 연기를 보더니 "이전에 광희가 임시완에게 하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를 하겠다고 시완이에게 도전장을 내미는 것은 총체적인 문제"라고 지적하며 "연기로는 함부로 임시완을 넘보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2/20 08:20: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