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현주기자] 엠넷 측이 말을 아꼈다.

엠넷이 주관하는 '2015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개최가 약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엑소, 소녀시대, 보아 등 SM엔터테인먼트 가수의 출연을 확정하지 않아 '반쪽'짜리 시상식으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앞서 출연이 확실치 않았던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이 '2015 MAMA' 출연을 확정하며 한숨을 돌린 엠넷 측이 이번에는 SM 측과 마찰을 빚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엠넷 측 관계자는 24일 오후 스포츠한국에 "아직 무대에 설 가수 라인업을 전부 다 공개하지 않았다"면서 "추후 공개될 최종 라인업을 봐 달라. SM과의 불화설은 사실 무근"이라고 말을 아꼈다. SM 측은 '2015 MAMA' 출연에 대해 묵묵부답하고 있다.

한편 올해로 7회를 맞는 아시아 대표 음악 축제 '2015 MAMA'는 오는 12월 2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Asia World-Expo)에서 막을 올린다. 현재까지 공개된 아티스트 라인업으로는 싸이, 2NE1 씨엘, 박진영, 빅뱅, 아이콘, 방탄소년단, 갓세븐, 자이언티 등이 있다.

또한 한효주, 박보영, 박신혜, 한채영, 김강우, 정석원을 비롯해 이정재, 공효진, 고아성, 유연석, 손호준, 이상윤, 여진구, 이기우, 하석진, 서강준, 김소은, 유이, 김소현, 수현, 홍수아, 스테파니 리 등이 시상자로 참석할 예정이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1/24 17:52:06   수정시간 : 2015/11/24 18:13: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