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마마' 사진=MBC 제공.
[스포츠한국 장서윤 기자] MBC 주말드라마 '엄마'의 이태성이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고, 세차장에서 새로운 일을 시작했다.

22일 방송한 '엄마'에서는 선배를 통해 일자리를 구한 강재(이태성)가 주류 도매업에 일자리를 구하고, 출근했으나 시경(김재승)의 태클로 시작조차 하지 못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시경으로 인해 취직이 취소된 걸 모르는 강재는 구치소 후유증으로 생각하며 선배에게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지만, 포기하지 않고, 새로운 일 자리를 고민하다 허상순(이문식)의 소개로 세차장에서 일을 시작해 싹싹한 행동으로 신뢰를 쌓았다.

그러나 시경이 강재가 세차장에서 일을 시작한 사실을 알고 일부러 세차장으로 유라(강한나)를 데리고 오며 또 한번의 태클을 예고했다.

또한, 집 앞까지 찾아온 유라에게 보란 듯이 콩순(도희)에게 키스를 한 강재는 다음날 콩순에게 ‘그날 일은 실수했다. 미안하다. 취해서 실수했다.’고 사과하며 어색하고 서먹서먹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새롭게 일을 시작한 강재가 사회인으로 자신의 자리를 잡아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1/23 11:46: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