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유연석.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스포츠한국 장서윤 기자] 배우 유연석이 데뷔 후 첫 뮤지컬 도전 소감을 전했다.

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뮤지컬 '벽을 뚫는 남자' 제작발표회에는 이지훈 유연석 배다해 고창석 문진아 조재윤 등 배우들과 임철형 연출자가 참석했다.

'벽을 뚫는 남자'는 1940년대 파리 몽마르트를 배경으로 평범한 우체국 직원 듀티율이 어느 날 벽을 자유자재로 드나드는 능력을 지니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유쾌함과 발랄한 유머, 풍자를 가미한 작품으로 1996년 프랑스에서 초연, 프랑스의 토니상으로 불리는 몰리에르상에서 최우수 뮤지컬상과 연출상을 수상했다.

작품에서 유연석은 보통 남자이자 성실한 공무원으로 살아오다 갑자기 벽을 뚫는 능력을 갖게 된 듀티율 역으로 분했다. 같은 역할에 또다른 배우로는 이지훈이 더블 캐스팅됐다.

유연석은 "요 근래 영화나 드라마로 연기를 많이 보여드렸는데 사실 학교 다니면서는 공연을 많이 해왔다"라며 "그 시절이 그리워 시간이 허락하면 무대에 서고 싶다는 열망이 커졌다"라고 전했다.

이어 "최근 작품을 쉴 틈없이 해 왔는데 연말에 잠시 짬이 나는 것을 알고 뮤지컬을 하고 싶다고 회사에 얘기했었다. 그러다 우연찮게 '벽을 뚫는 남자' 캐스팅 제안을 받게 돼 합류했다"라고 전했다.

또 "연습과정이 쉽지만은 않지만 여러 배우들과 함께 하는 과정이 행복하다. 열심히 하겠다"라고 들려주었다.

한편, '벽을 뚫는 남자'는 오는 21일부터 내년 2월 14일까지 서울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1/04 14:58: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