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김봉진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스포츠한국 최나리 기자] ‘풍선껌’ 배종옥이 배우 이동욱과 예능에 이어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전했다.

배종옥은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tvN 월화드라마 ‘풍선껌’(연출 김병수, 극본 이미나) 제작발표회에서 “이동욱과는 예능 ‘룸메이트’에서 함께 했었기 때문에 매우 편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배종옥은 “예능에서는 이동욱과 누나, 동생 사이하다가 이번 드라마에서 엄마 역을 맡으려니 처음엔 하지 말까 하는 생각도 들더라(웃음)”며 “시나리오를 읽어 보니 내용이 너무 맘에 들었다. 알콩달콩 벌어지는 이야기가 너무 예뻐서 출연하게 됐다”고 전했다.

극중에서 배종옥은 리환(이동욱)의 엄마인 박선영 역을 맡았다. 태어났을 때부터 타고난 게 많은 여성. 종합병원 이비인후과 과장이다. 인턴 시절 불 같은 사랑에 빠졌고 미혼모로 리환을 낳아 키웠다.

한편, ‘풍선껌’은 어렸을 때부터 가족같이 지내던 두 남녀의 순수한 사랑을 그린 천진 낭만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26일 밤 11시 tvN을 통해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0/19 16:58:1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