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김봉진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스포츠한국 최나리 기자] ‘풍선껌’ 박희본이 극중에서 몸 개그를 선보이게 된 소감을 전했다.

박희본은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tvN 월화드라마 ‘풍선껌’(연출 김병수, 극본 이미나) 제작발표회에서 “극중 몸 개그가 종종 나오는데 처음부터 우려되는 부분은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박희본은 “난 늘 액션영화를 찍는 것을 꿈꿨었다”며 “이렇게 몸 개그로나마 액션연기를 하게 되어서 즐겁다”고 말했다.

이어 박희본은 “현재까지 찍은 몸 개그 중에 해먹에서 뒤로 구르는 연기가 있었는데 내가 운동신경이 좋은가 보다. 생각보다 잘 소화해 냈다(웃음)”고 덧붙였다.

극중에서 박희본은 시크한 재벌 3세 치과의사 홍이슬 역을 맡았다. 리환(이동욱)과 맞선을 본 후 그의 다정다감함에 빠지게 된다.

한편, ‘풍선껌’은 어렸을 때부터 가족같이 지내던 두 남녀의 순수한 사랑을 그린 천진 낭만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26일 밤 11시 tvN을 통해 첫 방송된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0/19 16:38:3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