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김봉진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스포츠한국 최나리 기자] ‘풍선껌’ 이동욱이 정려원과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전했다.

이동욱은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tvN 월화드라마 ‘풍선껌’(연출 김병수, 극본 이미나) 제작발표회에서 “정려원과는 12년 전에 시트콤에서 함께 연기한 적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동욱은 “당시에는 나도 신인이었고 정려원도 가수에서 연기자로 막 전환했을 때라 둘다 현장에 적응하는 것만으로도 버거운 때였다”라며 “세월은 흘렀지만 (정려원은) 그때 모습 그대로 인 것 같아 너무 반가웠다”고 전했다.

이동욱은 또 “정려원이 캐스팅 되었다는 소식에 좋았다. 첫 촬영부터 유쾌하게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극중에서 이동욱은 한방병원 의사 박리환 역을 맡았다. 남녀노소불문 누구에게나 다정다감한 인물. 소꿉친구 행아(정려원)에게만 유일하게 까칠하게 행동한다.

한편, ‘풍선껌’은 어렸을 때부터 가족같이 지내던 두 남녀의 순수한 사랑을 그린 천진 낭만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26일 밤 11시 tvN을 통해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0/19 15:32: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