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스포츠한국 최나리 기자]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의 3단 외모 변천사가 공개됐다.

연일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1위 독주체제를 이어가고 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의 여주인공 김혜진(황정음)은 지난 8회 엔딩에서 화려하게 변신해 패션지 ‘모스트 코리아 편집팀’에 복귀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와 더불어 그 동안의 김혜진 변천사가 3단계로 구분돼 덩달아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1단계는 극 초반 충격적인 폭탄녀 변신으로 상상초월 비주얼을 선보였던 황정음의 ‘취준생 혜진’ 시절이다.

당시 김혜진은 누가 봐도 취준생 임을 떠올릴 수 있을 정도의 무채색 ‘면접용 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부스스한 폭탄머리, 안면 홍조에 주근깨까지 누가 봐도 인정할 정도의 ‘1등 폭탄녀’의 위용을 자랑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어 2단계는 모스트 코리아 편집팀 인턴으로 차출된 이후 ‘짹슨 혜진’이다. 마이클 잭슨을 떠올리게 하는 흰색 양말에 검정색 로퍼 차림으로 극중 신혁(최시원)에게 ‘짹슨’이라는 별명을 얻었을 정도로 촌스러운 스타일을 고수했다.

여기에 흰색 양말이 드러나는 길이의 어정쩡한 8부 바지에 파스텔톤 니트, 그리고 사원증은 ‘김혜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아이템이 돼기도. 그러나 때때로 신혁과 성준(박서준)에게 예뻐 보이는 착시현상을 일으키기도 하는 등 볼수록 빠져드는 ‘블랙홀 매력’을 인증했다.

끝으로 ‘존예 혜진’으로 변신한 황정음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방송 초반 폭탄녀 변신보다 더한 충격을 안기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악성 곱슬-주근깨-안면 홍조’ 3단 콤보를 한방에 잊게 할 정도로 찰랑이는 헤어스타일과 또렷한 이목구비를 강조하는 도자기 피부의 화사한 미모로 변신해 향후 전개될 내용에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한편,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0/13 09:26:56   수정시간 : 2015/10/13 09:50: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