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그녀는 예뻤다' 사진=MBC 제공.
[스포츠한국 장서윤기자]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가 주인공 황정음과 박서준의 촬영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극중 황정음(김혜진 역)과 박서준(지성준 역)은 15년 전 첫사랑에서 패션지 '모스트' 편집팀의 인턴과 부편집장으로 재회한 설정. 폭탄녀가 된 현재의 모습을 숨기려는 혜진과 첫사랑이 혜진임을 모른 채 독설을 날리는 성준의 티격태격 호흡은 쫄깃한 긴장감과 함께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성준이 감기에 걸린 혜진에게 선물한 '양파'에서 착안해 두 사람을 '양파커플’이라 부르면서 두 사람의 모습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5일 오전 공개된 스틸에는 촬영을 기다리는 황정음과 박서준의 애교 가득한 모습이 담겨있다. 장난스런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박서준과 그의 어깨에 기댄 채 꽃받침 포즈를 하고 있는 황정음의 모습이 실제 연인을 보는 듯하다. 극중 박서준이 황정음의 다친 손가락에 밴드를 붙여주는 장면의 비하인드 컷은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난다. 상처용 밴드커버를 입에 문 채 귀요미 미소를 짓고 있는 황정음의 모습에서 현장의 달콤함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그녀는 예뻤다'는 어린시절 예뻤지만 자라면서 못생긴 모습으로 '역변'한 혜진과 반대로 뚱뚱했던 어린시절과 달리 킹카의 모습으로 돌아온 성준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0/05 09:43: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