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스펜스와 스릴이 가득한 미 멕시코간의 마약거래를 둘러싼 스릴러. 처음부터 끝까지 숨을 죽이며 작품 속으로 빨려 들게 하는 강력한 흡인력을 지녔다. 내용과 연출과 연기 그리고 촬영과 음악과 편집이 모두 훌륭하다.

액션과 감정이 풍부하고 법 집행자들의 애매한 도덕성 까지 회의하는 지적인 작품이다. 주인공들의 인물과 성격 계발도 아주 충실하다. 끔찍하고 폭력적인 장면도 많지만 결코 도를 넘지 않는다. 플롯이 주도면밀하고 복잡하지만 이해 못할 정도는 아니다. .

특히 배우들의 연기가 볼 만한데 그 중에서도 순진한 FBI요원으로 나오는 영국배우 에밀리 블런트의 뜨겁게 달아오르는 맹렬하고 매서운 연기가 일품이다. 몸과 마음을 꽉 감아쥔 약간의 접촉에도 튕겨날 것 같은 용수철의 긴장을 보는 것 같은데 새파란 눈이 발산하는 비수 같은 총기가 ‘양들의 침묵’의 조디 포스터를 연상케 한다.

이 영화도 ‘양들의 침묵’처럼 여자가 주인공으로 그녀의 눈을 통해 얘기가 서술된다. 작품을 비롯해 블런트의 연기가 오스카상 감이라는 말이 나돌고 있다. 감독은 뛰어난 스릴러들인 ‘인센디지’와 ‘죄수들’을 만든 프랑스계 캐나다인 드니 비에뇌부.

미 애리조나주 광야에 덩그러니 혼자 있는 강력한 멕시칸 마약범죄집단 소유의 집을 이상주의자인 케이트 메이서(블런트)를 비롯한 FBI요원들이 포위해 들어가는 모습을 멀리서부터 찍은 첫 장면부터 긴장감이 감돈다. 요원들은 이곳에서 벽 뒤에 감춘 수십구의 사체를 발견하고 곧 이어 외딴채에서 폭탄이 터진다.

이어 케이트는 샌달을 신은 건달 같은 자칭 국방부 고용계약자라는 맷 그레이버(조쉬 브롤린)가 포함된 미 정부의 부처간 통합된 대마약 전담반에 의해 수사요원으로 선발된다. 그러나 케이트는 맷이 CIA요원이라고 의심한다. 여기에 가담하는 사람이 과묵하고 일촉즉발의 위험성이 느껴지는 전직 멕시코 검사 알레한드로(베네시오 델 토로). 그런데 알레한드로는 정의 구현보다 개인적 복수에 집념한다.

순진한 케이트가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는 이들 범죄조직이나 별 다름없는 조직에 가입하면서 그녀가 생각하던 정의에 대한 관념이 깊은 의문에 빠진다. 이들의 목적은 미국과 멕시코를 들락날락하면서 멕시코 마약조직의 고위 보스를 이용해 이 자의 위에 있는 최고위 보스를 잡아내는 것.

영화에서 숨을 죽이게 만드는 두 장면 중 하나가 미 멕시코 국경검문소 앞에 장사진을 친 차량들의 밀림 속에서의 미국 수사팀과 멕시코 마약밀매단의 대치. 명 촬영감독 로저 디킨스의 화면구성과 촬영이 강렬한 서스펜스를 조성한다. 이와 함께 조명을 이용하지 않은 마약밀매단의 마약운반 터널 속을 밤에 침투한 장면도 긴장감이 있다. 라이온스게이트 작품. 박흥진 미주한국일보 편집위원 겸 할리우드 외신기자 협회 회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0/03 08:05: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