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970년대 보스턴 남부의 서민층 동네를 장악했던 악명 높은 ‘윈터힐 갱’의 두목인 아일랜드계 갱스터 지미 와이티 벌저의 실화를 소재로 한 작품. 연기가 좋고 기능적으로도 우수하고 재미도 있지만 보통 갱 영화의 범주를 뛰어넘지 못한다. 피 끓는 열기와 심연 같은 어둠이 존재하는 대신 얘기를 너무 말끔하고 1차원적으로 끌고가 흥분이 안 된다.

제프 브리지스가 아카데미상을 탄 ‘크레이지 하트’를 만든 스카 쿠퍼 감독은 마치 내 영화는 갱 영화라기보다 인물과 성격 위주의 드라마로 연출했다. 이 때문에 긴박감이나 스릴이 약하다. 과거 많이 본 또 하나의 갱 영화라는 기시감을 떨쳐 버릴 수가 없다.

볼 만한 것은 지미 역을 연기한 조니 뎁의 꿈에 볼까 겁나는 사악하고 잔인하며 또 뱀 같이 교활한 연기. 오스카상을 노린 연기인 듯한데 최근 잇달아 흥행에 실패한 오점을 회복시켜줄 만한 영화로 그의 연기만으로도 볼 만하다

영화는 지미를 배반한 그의 측근 졸개들이 경찰에게 지미의 비행을 까발리는 식으로 진행된다. 1975년. 지미는 보스턴 남부를 완전히 장악하고 온갖 범죄를 저지른다. 그러나 동네 사람들은 자신들에게 친절하고 또 때론 도와주는 지미를 마치 로빈 후드로 여기고 지미 자신도 그렇게 생각한다.

이런 지미에게 그의 어릴 적 친구로 FBI요원이 된 존 카널리(조엘 에저튼)가 찾아와 이탈리안 마피아를 제거하기 위한 밀고자가 돼 달라고 요청한다. 그 대신 FBI가 지미의 범죄행각을 못 본 척하면서 사실 존은 지미의 공범이 되다시피 한다. 지미의 일당과 동네사람들은 똘똘 뭉쳐 서로간의 충성이 삶의 신조이다시피 한데 존도 이 때문에 더 지미의 범죄를 묵인한다.

제3의 인물로 등장하는 것이 주 상원의원인 지미의 동생 빌리(베네딕 컴버배치). 그러나 형제간의 드라마는 충분히 계발되지 못 했다. 범죄왕국의 왕 노릇을 하던 지미(현재 86세)는 결국 자기 졸개들의 배신으로 도주해 15년간을 숨어 살다가 2011년 캘리포니아의 산타모니카에서 체포돼 현재 옥에서 두 번의 종신형을 살고 있다.

가운데 머리털이 다 빠진 채로 검은 안경에 점퍼를 입고 썩은 이빨을 보이면서 잔혹하고 뻔뻔한 모습을 과시하는 뎁의 연기가 일품이다. 안경을 벗으면 마치 송장의 죽은 눈동자로 응시하는데 소름 끼친다. 제목은 암덩어리 같은 검은 덩어리를 말한다. 박흥진 미주한국일보 편집위원 겸 할리우드 외신기자 협회 회원 hjpark1230@gmail.com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0/03 08:00: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