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영화 '왼손잡이' 개봉을 앞둔 제이크 질렌할(오른쪽)이 최근 미국 베벌리힐스 포시즌호텔에서 가진 인터뷰 후 박흥진 위원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권투영화이자 보호소에 있는 어린 딸을 되찾으려고 몸부림치는 아버지의 드라마 ‘왼손잡이’(Southpaw)에서 몰락한 권투선수인 빌로 나와 열연한 할리우드 배우 제이크 질렌할(34). 그와의 인터뷰가 미국 베벌리힐스의 포시즌스 호텔에서 있었다.

덥수룩한 수염에 강렬한 눈매를 한 질렌할은 질문에 수줍어하는 듯한 미소를 지어가면서 정성껏 대답했는데 눈웃음을 치는 모습이 미소년 같았다.

-감정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매우 치열한 영화인데?.

“내가 빌을 사랑하게 된 이유는 그가 권투선수이면서도 매우 민감하고 또 허점이 많은 사람이라는 점이다. 권투란 상대방의 마음을 읽을 줄 아는 정신적 경기여서 민감성이 매우 중요하다. 역을 연구하면서 그들의 이런 민감성에 대해 알고 놀랐다.”

-당신은 자식도 없으면서 영화에선 어린 딸과의 관계기 아주 절실한데 어디서 그런 감정이 나오는가.

“난 아이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라도 할 각오가 돼 있다. 내 아버지가 날 그렇게 사랑하며 키웠기 때문이다. 그는 늘 나와 내 누나(배우인 매기 질렌할)와 함께 놀며 즐겼다. 아버지가 내게 아이들이 어른보다 더 중요하다는 생각을 남겨준 것이다. 아이들이 어른보다 더 마음에 충실하지 않은가. 난 그들의 순수를 사랑한다. 아이들은 상상력이 자유롭기 때문에 난 연기하는 아이들로부터 오히려 배운다.”

-영화를 위해 어떤 준비를 했는가.

“과거 만들어진 많은 권투영화를 능가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추진력이 됐다. 감독 안트완 후쿠아와 함께 가급적 사실과 가깝게 만들고자 했다. 따라서 난 대역을 안 썼다. 대부분 실제 경기를 중계하듯이 찍었다. 5개월 간 하루에 두 차례씩 훈련을 받았다. 권투라는 경기를 욕되게 하지 않고자 애썼다. 나를 겸손케 하는 경험이었다.”

-역을 위해 어떤 권투영화와 실제 경기를 봤는가.

“안트완은 내가 영화에 나오기 전 7개월 동안 가능한 한 많은 권투경기를 보도록 시켰다. 그래서 메이웨더와 매니 파퀴오의 경기를 봤다. 특히 미구엘 코토로부터 많은 영감을 받았다. 그러나 이미 만들어진 권투영화들로부터는 가급적 거리를 두려고 했다. 상투적인 것에 빠질 것이 두려웠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는 인물의 성격과 행동에 보다 신경을 썼다. 내 역을 위해 특별히 참고한 것은 켄 로치 감독의 ‘내 이름은 조’다. 그리고 유튜브를 통해 가능한 한 많은 권투경기를 봤다.

-당신 속에 있는 가장 강한 힘은 무엇인가.

“쓰러졌다 다시 일어날 수 있느냐를 놓고 자기반성을 하는 것이다.”

-당신의 다음 영화는 에베레스트 등반 실화인 ‘에베레스트’인데 역을 위해 어떤 준비를 얼마나 했는가.

“그 영화는 규모가 방대하고 감정적으로 매우 깊숙한 것이다. 그리고 매우 감동적이다. 난 매우 자랑스럽게 느낀다. 네팔과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 접경지대에 있는 해발 1만7,000피트의 돌로마이트 산에서 찍었다. 나는 산을 탄 경험이 있고 만반의 준비를 했지만 막상 산에서 영화를 찍을 때 내가 한 일이란 어떻게 살아남느냐 하는 것이었다. 실제 인물을 연기했기 때문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꼈다. 특히 그의 남은 가족을 위해서 역을 연기한다는 생각으로 했다. 힘은 들었지만 재미도 많았다.”

-등산 경험이 풍부한가.

“어렸을 때 아버지와 자주 캠핑과 등산을 즐겼다. 그래서 난 자연을 사랑한다. 다 아버지 덕분이다.”

-도전자들인 등산가들의 정신적 상태를 어떻게 파고들었는가.

“나는 육체적으로 나의 한계를 밀어붙이는 것을 좋아한다. 그럴 때의 감정과 생각을 좋아한다. 영화를 위해 2만9,000피트 높이의 같은 환경을 지닌 방에 들어가 15분을 버텼는데 방에 있을 땐 재미있었는데 나온 뒤 1시간이 지나 완전히 나가 떨어졌다. 난 실제로 끝까지 갈대로 가는 사람들로부터 배우기를 즐겨 한다. 무엇이 그들의 추진력인지를 알고 싶다. 내 역은 하산하다 사망한 스캇 피셔인데 그는 생전에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의 이런 생각의 배후를 파악하고 싶었다.”

-실제로도 에베레스트를 등반할 의도가 있는가.

“그럴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 전에 인내심을 키워야 하는데 내게 그런 인내심이 있는지는 모르겠다. 에베레스트 등반은 단순히 힘과 자신을 밀어붙이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전략이다. 난 아직도 그것을 배우고 있는 중이다.”

-당신의 추진력은 무엇인가.

“나는 무언가를 시도하는 것을 좋아하고 스스로의 기준을 높이 세워 놓고 있다. 근면하고 밀고 나가던 아버지의 영향이다. 난 같은 일을 반복하는 것을 싫어한다. 난 정말로 열심히 일하는 것을 좋아한다. 내가 맡은 역도 다 자기 일을 열심히 하는 사람들이다.”

-당신은 매우 폭력적이 될 수가 있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평화로운 사람인가. “둘 다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과거 몇 년간 내가 폭력적인 인물을 맡아 한 것도 나의 그런 면을 탐구해 보고 싶어서였다. 그러나 난 침착하고 사랑의 가능성도 지닌 사람이다. 빌 역을 맡은 것도 그가 처음에는 분노로 가득 찬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그의 성공도 결국 이 분노가 가져다 준 것이다. 그가 몰락한 것도 같은 분노 때문이다. 따라서 그는 궁극적으로 이 분노와 싸울 줄 아는 방법을 배워야 했다. 내가 빌 역을 맡은 것은 그의 분노의 감정에 대해 호기심이 있었기 때문이다.”

-역을 위해 다이어트를 했는가. “체중만 조금 줄였지 다이어트는 하지 않았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9/19 08:00: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