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스포츠한국 최나리 기자] ‘그녀는 예뻤다’ 고준희가 자신의 외모에 대한 정직한(?) 평가를 내렸다.

고준희는 14일 서울 마포구 MBC상암신사옥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연출 정대윤, 극본 조성희) 제작발표회에서 “내 현재 모습을 어린 시절과 비교하면 역변까지는 아닌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고준희는 “그렇다고 정변(어린시절 그대로 잘 컸다는 신조어)도 아니다. 내 모습은 해마다 좋아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고준희는 또 “드라마 속 내 스타일들이 완판이 되는 지도 몰랐다”라며 “스타일리스트들이 다 맞춰서 잘해주신다. 뭘 보여 드려야겠다 보다는 20~30대 여성들이 같이 잘 할 수 있는 스타일을 위해 노력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고준희는 극중에서 초특급 미모를 소유한 호텔리어 민하리 역을 맡았다. 오는 남자 안 막고 가는 남자도 안 막으며 가벼운 연애를 반복하다 평생지기 친구인 혜진(황정음)의 첫 사랑 성준(박서준)을 만나면서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표류하게 된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황정음)과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성준,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섹시녀’ 하리(고준희), 베일에 가려진 ‘넉살 끝판 반전남’ 신혁(최시원),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오는 16일 밤 10시 MBC를 통해 첫 방송된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9/14 16:46: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