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스포츠한국 최나리 기자]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이 공중파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는 소감을 전했다.

박서준은 14일 서울 마포구 MBC상암신사옥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연출 정대윤, 극본 조성희) 제작발표회에서 “공중파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게 돼 그만큼 무게감도 있고 열심히 촬영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박서준은 “까칠한 역할은 처음이다. 처음 대본 리딩을 했을 때는 그렇게까지 느껴지지 않았는데 내 촬영 모습을 보니 ‘이렇게 재수없어 보여도 되나’ 싶을 정도로 날이 많이 서 있더라”며 “이렇게 나와도 괜찮을까 걱정도 되지만 상황에 맞춰 잘 연기하려고 집중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극중에서 박서준은 어린 시절의 작고 뚱뚱한 모습에서 벗어나 모델 못지않은 완벽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최연소 잡지사 부편집장이 된 지성준 역을 맡았다. 일에 있어서는 철저한 프로이며 다른 여자들에겐 건조한 남자지만 첫사랑 앞에서만큼은 한없이 따뜻한 인물이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황정음)과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성준,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섹시녀’ 하리(고준희), 베일에 가려진 ‘넉살 끝판 반전남’ 신혁(최시원),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오는 16일 밤 10시 MBC를 통해 첫 방송된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9/14 16:15: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