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동물과 인간 관계를 그린 1988년작 ‘베어’에서 곰과 ‘투 브라더스’에서 호랑이를 주인공으로 자연대 문명 그리고 동물로부터 배우는 인간의 드라마를 연출한 프랑스의 장-자크 아노 감독이 이번에는 늑대와 인간의 관계를 그린 서사극을 만들었다. 그러나 전작들에 비해 깊이나 감정적 충격이 약하다.

프랑스-중국 합작 입체영화로 장엄하고 아름다운 자연과 몇 차례의 삼장을 뛰게 만드는 액션이 있는 자연환경에 관한 다소 설교적인 작품인데 좋은 소재가 1차원적으로 다뤄졌다. 훈련을 받은 늑대의 사람 뺨칠 연기와 컴퓨터 특수효과 및 음악(제임스 호너)과 찬탄을 금치 못할 촬영 등 볼 것이 적지 않다. 하지만 인물들의 성격 계발은 미약하다. .

1989년 6월의 학생운동으로 3년간 옥살이를 한 루 지아민이 문화혁명 절정기인 1967년 내몽고로 이주해 11년간 유목민과 함께 산 경험을 쓴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베이징의 젊은 지식들인 첸 젠(윌리암 펭 샤오펭)과 양 케(션 도우)는 내몽고의 유목민들의 삶을 향상시킨다는 뜻으로 그들과 살기 위해 자원해 초원에 도착한다. 당이 이들을 해방시킨 데는 앞으로 있을 한족들의 이주를 위한 사전 터딱기의 일환이다.

첸은 아들 바타르와 며느리 바오 ㅅㅠㄴ구위 그리고 어린 손자와 사는 유목민 족장 빌릭(바센 자부)의 집에 기거하면서 빌릭으로부터 초원을 배회하는 늑대들의 행동과 자연생태계의 균형을 배운다. 그리고 첸은 어느 날 혼자 말을 타고 계곡으로 들어 갔다가 늑대들에게 포위 당한다. 이 경험 이후 첸은 늑대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게 된다.

한편 당이 유목민들에게 인민군용 말들을 키울 것을 지시한다. 이에 바타르는 말들을 늑대들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늑대사냥에 나선다. 이 사냥에 나간 첸은 늑대 새끼를 구출해 몰래 키운다.

영화에서 경탄을 금치 못할 장면은 밤에 눈 덮인 초원을 질주하며 도주하는 말들을 공격하는 늑대들의 속도감 있는 추격. 눈 부신 촬영이다. 이와 함께 이주해온 한족들이 초원을 불태우면서 먹을 것을 잃게 된 늑대들이 높은 울타리 속의 양떼들을 습격하는 장면도 장관이다.

그러나 이런 몇 가지의 흥분되는 장면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인간사회와 동물왕국 간의 마찰을 무덤덤하게 다뤄 마치 디즈니의 동물왕국을 보는 것 같다. 아쉬움이 큰 영화이니 볼 만은 하다 중국어에 영어자막. 박흥진 미주한국일보 편집위원 겸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 회원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9/14 09:22:28   수정시간 : 2015/09/14 09:23:3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