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엔터테인먼트아이엠
[스포츠한국 최재욱기자] 배우 윤현민이 MBC 하반기 기대작 ‘내 딸, 금사월’의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지었다.

윤현민은 오는 9월 방송되는 MBC 주말 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을 통해 데뷔 첫 주연으로 나선다.

드라마 ‘무정도시', '감격시대', '연애의 발견'에 이어 최근 종영한 '순정에 반하다' 등을 통해 의리남에서 연애하고픈 훈남, 욕망에 사로잡힌 악역까지 매 작품마다 안정적이고 폭 넓은 연기력으로 커리어를 쌓으며 쉼 없이 작품에 매진해 왔던 윤현민은 이번 작품을 통해 비로소 첫 지상파 드라마 남자 주인공으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윤현빈은 극 중 재벌가 집안의 유일한 아들로 자라 뼛속까지 갑질의 최고봉인 건설회사 본부장 강찬빈으로 분한다. 사업 추진력에 있어선 불도저 같은 성격에 여자도 철저히 사업적으로 접근하지만 이상하고 흠 천지인 여자 금사월(백진희)을 만나 우여곡절 많은 첫 로맨스 호흡을 펼칠 예정.

지난 작품들마다 자신만의 캐릭터로 그 이상을 소화해내며 강한 인상을 남겼던 윤현민이 어떠한 색다른 재벌 2세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안방극장을 매료시킬지 주목된다.

한편 '내 딸, 금사월'은 인간 삶의 보금자리인 집에 대한 드라마로 주인공 금사월이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 위에 새롭게 꿈의 집을 짓는 드라마판 건축학개론이다.

지난해 최대 화제작 '왔다 장보리'에서 호흡을 맞춘 김순옥 작가와 백호민 PD가 다시금 의기투합해 벌써부터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여왕의 꽃’ 후속으로 오는 9월 5일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8/03 09:22: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