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김종학 프로덕션 제공
[스포츠한국 조현정 인턴기자] 웹 드라마 ‘고품격 짝사랑’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27일, 한중 합작 웹 드라마 '고품격 짝사랑’(극본 신유담, 연출 지영수) 측은 김종학 프로덕션에서 진행된 ‘고품격 짝사랑’의 대본 리딩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이날 대본 리딩에는 정일우, 진세연, 보라, 이시언, 정상훈, 문세윤 등 초호화 라인업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연출을 맡은 지영수 감독은 “불쾌지수가 높은 날씨에 촬영하게 됐는데 서로 잘 배려하면서 촬영했으면 좋겠다”며 “부족한 점이 있으면 서로 채워주면서 즐겁게 촬영했으면 좋겠다”는 짧고 굵은 인사말을 전했다.

배우들은 첫 대본 리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척척 맞는 호흡을 자랑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손대는 신인마다 톱스타로 만드는 연예 기획사 대표 최세훈 역을 맡은 정일우는 옆에 앉은 정상훈이나 진세연과 대사를 주고받을 때는 서로 얼굴을 마주 보며 깊게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세속의 때가 묻지 않은 산골 순수녀 유이령 역을 맡은 진세연은 대본 리딩 틈틈이 연기 포인트를 체크하는 꼼꼼함으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톱스타 민주 역을 맡은 보라는 통통 튀는 연기를 펼쳐 웃음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명품 조연 이시언, 정상훈, 문세윤도 탄탄한 연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시언은 대사와 애드리브를 적절히 섞어가며 허실장 캐릭터를 맛깔스럽게 살렸고, 'SNL 코리아'에서 중국 특파원 양꼬치엔 칭타오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정상훈은 옆에 놓여있던 소품까지 활용하며 실제 방송을 방불케 하는 명연기를 펼쳤다. 또, 문세윤 역시 숨소리 하나까지도 디테일하게 살리는 연기력을 펼쳐 웃음을 터트렸다.

‘고품격 짝사랑’의 제작사 측은 “배우들의 리얼한 연기와 척척 맞는 호흡이 상상 이상이었다. 대본 리딩 내내 실제 촬영 현장인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배우들이 이미 많은 준비를 마쳤다”며 “’고품격 짝사랑’ 제목만큼이나 ‘고품격 웹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혀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한편 '고품격 짝사랑'은 한국과 중국에서 10월 공개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7/27 11:37: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