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장동규 기자
[스포츠한국 조현주기자] 배우 이준기가 아름다운 관능미를 가진 뱀파이어 역할에 대한 부담을 토로했다.

이준기는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밤을 걷는 선비’(극본 장현주·연출 이성준) 제작발표회에서 눈이 부실만큼 아름다운 관능미를 가진 ‘뱀파이어 선비’ 김성열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이날 이준기는 “세월을 이기지 못한다고 초반에는 심적 부담을 가지고 있었다. 원작 자체가 많은 마니아를 보유하고 젊은 층에서 인기를 오르고 있다”며 “많은 분들이 물망에 오르고 또 가상 캐스팅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왕의 남자’ 때는 탱탱하고 미모도 출중했다”고 웃어 보이면서 “결과적으로는 작품에 몰입해서 퀄리티를 높이는데 일조할 수 있는 것이 더 중요한 것 같다. 최대한 연기적인 측면이나 현장을 대하는 태도에서 시청자들을 100% 만족시키려 하고 있다.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항상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밤을 걷는 선비’는 남장을 하고 책쾌 일을 하며 살아가는 조양선이 음석골에 사는 신비로운 선비 김성열을 만나게 되고, 그가 뱀파이어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판타지 멜로 사극. ‘해를 품은 달’, ‘기황후’ 등을 공동 연출한 이성준 PD가 연출을 맡고, ‘커피 프린스 1호점’을 집필한 장현주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오는 8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7/07 15:59: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