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최재욱기자] '너를 기억해' 장나라가 낮은 시청률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장나라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커피숍에서 진행된 KBS2 월화드라마 '너를 기억해'(극본 권기영, 연출 노상훈 김진원) 기자간담회에서 4%에 머무르는 시청률에 대한 안타까움을 피력했다.

장나라는 "시청률이 많이 아쉽고 안타깝다“며 ”어려운 이야기로 시작해서 복잡하게 가는 바람에 시청자들이 어렵게 생각하는 것 같은데 많은 분들이 충분히 감정 이입해서 보실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입장에서는 시청률보다 같이 고생하시는 스태프들에게 죄송스러운 마음이 크다"며 "계속 열심히 하고, 현장 분위기도 좋다. 으샤으샤 하고 있는 만큼 좋은 작품으로 끝날 수 있을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나라는 경쟁작인 MBC '화정'과 SBS '상류사회'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밝혔다. 타사 경쟁작들을 모두 본 적 있다는 장나라는 "'상류사회'는 첫회만 봤는데 정말 화려하고 청춘이 느껴져서 다음 회가 기다려지는 작품이었다. '화정'은 처음부터 재밌게 봤던 드라마"라며 칭찬을 아까지 않았다.

장나라는 "그래서 이번 드라마를 시작할 때 마음을 내려놓고 시작했다. 비록 우리 드라마가 꼴찌지만 두 드라마와 다른 장르와 성격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른 걸 보고 싶어하는 시청자에게 선택권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너를 기억해'는 천재 프로파일러 이현(서인국)과 그를 관찰해오던 열혈 수사관 차지안(장나라)이 펼쳐나가는 달콤 살벌한 수사 로맨스를 그린 작품.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7/06 15:08:29   수정시간 : 2015/07/06 15:42: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