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현주기자] SBS 새 수목드라마 ‘가면’의 수목극을 평정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27일 첫방송되는 ‘가면’(연출 부성철, 극본 최호철)은 자신을 숨기고 가면을 쓴 채 다른 사람으로 살아가는 여자와 그 여자를 지고지순하게 지켜주는 남자를 통해 진정한 인생과 사랑의 가치를 깨닫는 드라마다. 수애의 1인 2역 연기, '비밀'의 최호철 작가의 집필 등으로 드라마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드라마 측이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 수애, 1인 2역 '연기의 품격'

극 중에서 수애는 백화점 판매원인 변지숙과 권력가의 딸 서은하를 맡아 1인 2역 연기를 펼치게 된다. 극과 극의 상황을 연기해야 하는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패션부분에서 철저하게 차별되게끔 노력을 아끼지 않았고, 또한 ‘믿고보는 수애’라는 수식어답게 각 캐릭터에 대해 180도 다른 내면연기도 선보일 예정이다.

부성철 감독은 “수애야 말로 우아한 은하와 순둥이 지숙을 완벽하게 다른 사람으로 소화해낼 수 있는 아름다운 배우”라며 “1인 2역뿐만 아니라 대단한 멜로를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했을 정도다.

# 명품배우들, '케미'의 향연

드라마는 수애를 둘러싼 두 남자인 주지훈(최민우 역)과 연정훈(민석훈 역), 그리고 연정훈과 유인영(최미연 역)의 ‘남녀케미’와 주지훈과 연정훈의 ‘남남케미’, 그리고 수애와 유인영의 ‘여여케미’도 기대해 볼 수 있다. 한 집안에서 같이 산다는 설정 덕분에 경쟁과 암투, 음모와 복수, 그리고 미스터리를 한꺼번에 그려갈 예정이다.

특히, 이들 주인공에다 지숙네 가족인 아버지 정동환(대성 역)과 어머니 양미경(옥순 역), 그리고 민우네 가족인 아버지 전국환(최회장 역)과 어머니 박준금(송여사 역), 여기에다 은하네 가족인 아버지 박용수(서의원 역)와 어머니 이종남(이여사 역) 등 명품 중견배우들이 총출동했다. 뿐만 아니라 호야, 김병옥, 황석정, 문성호, 김지민 등 개성파 배우들도 각각 수애의 동생과 사채업자, 백화점 판매원, 가사 매니저 역으로 합세해 브라운관을 꽉 채운다.

# ‘상속자들’의 부성철, ‘비밀’의 최호철 드디어 만났다!

무엇보다도 드라마를 만들어가는 연출과 작가를 빼놓을 수 없다. 그동안 드라마 ‘스타의 연인’과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와 ‘상속자들’, ‘장옥정, 사랑에 살다’ 등을 감성적으로 연출해온 부성철감독은 이번 ‘가면’을 통해 기성세대를 위한 통속적인 면과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장르적인 부분을 최대한 살려 전세대를 아우르는 드라마를 만들 예정이다.

또한 2003년 SBS TV 문학상 공모전 과학부문 우수작을 시작으로, 2005년 부산영상위원회 시나리오 공모전 최우수상, 2012년 KBS 미니시리즈 극본 공모전 우수상 등 수많은 상을 섭렵한 최호철 작가는 드라마 ‘비밀’에서 명대사와 함께 격이 다른 멜로를 선보인 바 있는데, 이번에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어 나타나 시청자들과 만난다.

SBS 드라마 관계자는 “‘가면’팀은 연출과 극본, 그리고 배우들 뿐만 아니라 카메라, 조명, 음향 등 각 스태프들도 그동안 수많은 작품을 만들어온 베테랑으로 꾸려졌다”라며 “모쪼록 이들이 선사할 비밀가득한 격정멜로 드라마를 재미있게 시청하실 수 있을 것”라고 자신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5/27 10:02:25   수정시간 : 2015/05/27 10:02:2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