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규연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미디어 윤소영기자] 8인조 신예 걸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이 8가지 매력으로 대한민국 남성들의 ‘마이 걸’이 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효정 진이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으로 구성된 걸그룹 오마이걸은 20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AX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펼쳤다.

오마이걸은 쇼케이스 시작과 동시에 데뷔 앨범 ‘오 마이 걸’(OH MY GIRL)의 타이틀곡인 ‘큐피드’를 선보였다. 엑소(EXO)의 ‘으르렁’을 작곡한 신혁이 프로듀싱한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으려는 소녀의 모습을 담았다. 이에 여덟 소녀들의 달콤하고 귀여운 안무가 보는 이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특히 멤버들 사이에서 ‘댄싱 퀸’으로 불리는 유아는 “‘큐피드’의 안무는 심장저격댄스와 다이어트댄스가 포인트”라며 “심장저격댄스는 멤버들이 손으로 만든 화살이 팬들의 심장을 관통할 춤이고, 다이어트 댄스는 멤버들이 안무를 연습하며 다이어트를 한 춤이다”고 설명한 뒤 시범을 보여 깜찍한 매력을 느끼게 했다.

이어 비니는 “데뷔 앨범에 총 4곡을 수록했다”며 “인트로인 ‘오 마이 걸’(Oh My Girl)은 그룹명과 같다. 오마이걸과 팬들의 설레는 첫 만남을 표현한 곡으로 오마이걸만의 통통 튀는 에너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또한 지니는 “세 번째 트랙의 ‘핫 썸머 나이트’(Hot Summmer Nights)는 여름 밤 바닷가에서의 추억을 떠올리는 곡이다. 네 번째 트랙의 ‘궁금한 걸요”는 첫 사랑을 하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았다“며 ”우리의 노래를 들으면 듣는 이들 또한 심장이 설렐 것“이라며 데뷔 앨범을 소개했다.

이날 가장 많은 관심과 주목을 받은 멤버는 승희. “11살 때 ‘스타킹’과 ‘슈퍼스타K'에 출연했는데 스무 살이 돼 걸그룹으로 데뷔하게 됐다”며 “오마이걸과 나는 하나라고 생각한다. 열심히 준비한 모습을 보이고 싶다”는 그는 기타를 연주하며 영화 'Once'의 ost 'Falling slowly'를 효정과 함께 불러 뛰어난 가창력을 입증했다.

한편 B1A4를 탄생시킨 WM엔터테인먼트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오마이걸은 선배인 B1A4 멤버들이 음악 예능 드라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며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데뷔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와 관련 지호는 “B1A4 선배들이 항상 팀워크를 강조했다”며 “멤버들 서로가 믿고 의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또한 효정은 “B1A4 선배들을 본받아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고 싶다”며 “팬들의 마음 속의 ‘마이 걸'로 남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비니는 “멤버들이 여덟 명이다보니 각자의 매력이 있다. 그 매력들이 함께 모이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며 “한 명 한 명씩 매력을 선보일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한다”고 애정을 당부했다.

‘B1A4 여동생’ 그룹으로서 여덟 가지의 영롱한 매력을 담은 오마이걸은 20일 정오 데뷔 앨범 ‘오 마이 걸’을 공개했으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4/20 16:56: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