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M
[스포츠한국미디어 이정현기자]솔로 출격한 샤이니 종현이 선배가수 휘성과 작업한 소감을 남겼다.

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SM타운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쇼케이스 ‘Base of JONGHYUN’에서 샤이니 종현은 선배가수 휘성과 함께 작업한 소감에 대해 “그는 나의 우상이자 아이돌이다. 음악적으로 공부하게하고 도움을 준 분이다.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휘성은 종현의 곡 ‘할렐루야’를 공동 작사했다. R&B와 소울 감성이 느껴지는 이 곡은 성가대의 하모니가 더해져 웅장하게 진행되는 흐름이 돋보인다. 사랑하는 사람의 존재에 대한 기쁨을 표현했다.

종현은 “(휘성에게)갑자기 연락해서 가사를 부탁했다. 떼를 좀 썼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도 남겼다.

종현은 9일 KBS 음악프로그램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10일 MBC ‘쇼!음악중심’, 11일 SBS ‘인기가요’ 등에 연달아 출연한다. 미니앨범 발매는 12일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1/08 18:23:5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