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미디어 조현주기자] ‘킬미, 힐미’ 지성과 황정음이 심쿵 유발 ‘초밀착 응급처치’로 현장을 달궜다.

지성과 황정음은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킬미, 힐미’(극본 진수완, 연출 김진만 김대진)에서 각각 차도현 역과 오리진 역을 맡아 달콤쌉쌀한 러브라인을 형성할 예정이다. 해리성 인격 장애를 앓는 재벌 3세와 주치의인 정신과 의사의 요절복통 ‘힐링 로맨스’로 2015년 안방극장 제패를 예고하고 나선 것.

무엇보다 지성과 황정음이 병원에서 짜릿한 로맨스의 시작을 알린 현장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황정음이 다친 지성을 응급처치 해주면서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흘렀던 상황. 먼저 지성과 황정음은 서로에게 한 시도 눈을 떼지 않는 ‘자석 아이콘택트’로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어 지성이 자신을 치료해주던 황정음의 손을 기습적으로 잡아채며 지켜보던 여성들의 심박수를 급격히 고조시켰던 것. 이와 관련 ‘킬미, 힐미’에서 지성과 황정음이 어떤 예측불가 로맨스로 달콤한 설렘을 선사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성과 황정음이 ‘밀착 응급처치’에 나선 장면은 지난 20일 인천 서구에 위치한 한 병원에서 촬영됐다. 이날 지성과 황정음은 완연히 캐릭터에 녹아든 모습으로 찰떡궁합 연기를 선보이며 ‘NO NG’ 퍼레이드를 이어갔다. 환상의 호흡을 발휘하며 현장에 생동감을 불어넣었던 터. 지난 2013년 드라마 ‘비밀’을 통해 한 차례 커플로 열연하며 쌓았던 농익은 내공을 100% 발휘해냈던 셈이다.

제작사 측은 “지성과 황정음의 조합은 ‘완전체’라는 말을 쓸 수 있을 만큼 이미 완벽하다”며 “두 사람의 놀라운 케미가 드라마의 재미를 훨씬 더 업그레이드 시킬 것이라 자신한다”고 전했다.

한편 ‘킬미, 힐미’는 내달 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12/30 09:55:10   수정시간 : 2020/02/11 18:47:1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