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강소라가 '2014 MAMA'에서 유창한 4개국어 인사를 선보여 화제에 올랐다. 사진= '2014 MAMA' 방송 화면 캡처
'2014 MAMA 강소라'

강소라가 '2014 MAMA'에서 유창한 4개국어 인사로 '미생'의 안영이를 연상케 했다.

강소라는 지난 3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4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2014 Mnet Asian Music Awards, MAMA)'에 시상자로 참석했다.

이날 강소라는 해외에서 2014 MAMA를 지켜보는 한류 팬들을 향해 4개국어로 유창한 인사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강소라는 자신이 출연 중인 tvN 드라마 '미생'을 언급하며 "원인터내셔널에서 파견근무 나온 안영이"라고 재치있게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함께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윤종신이 드라마 속 안영이의 외국어 실력을 칭찬하며 "해외 팬들을 위해 인사해달라"고 권하자 강소라는 중국어, 영어, 일본어로 인사를 건넸다.

한편 방탄소년단 멤버 랩몬스터 역시 기자간담회에서 "(참석하게 되어) 영광스럽다. 오늘 무대가 기대되고, 많은 분들이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능숙한 영어로 소감을 밝혔다. 랩몬스터는 "많은 노력을 기울여 무대를 준비했는데, 오늘 무대를 보면 우리의 열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2014 MAMA 방탄소년단 영어 실력에 복근까지 완전 심쿵", "2014 MAMA 방탄소년단 영어 잘 하는 줄 몰랐네", "2014 MAMA 방탄소년단 영어에 복근까지 누나들 심장 폭행"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12/04 11:16:15   수정시간 : 2014/12/04 11:18: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