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박보검이 흡인력있는 연기와 풋풋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사진=블로썸엔터테인먼트
배우 박보검이 '내일도 칸타빌레'에서 흡인력있는 연기와 풋풋한 매력을 뽐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내일도 칸타빌레' (극본 신재원·박필주, 연출 한상우·이정미) 7회에서는 천제 첼리스트 박보검(이윤후 역)이 주원(차유진 역) 대신 S오케스트라의 지휘를 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원은 S오케스트라의 해체를 막기위해 백윤식(슈트레제만 역)의 지휘 하에 A오케스트라와 협연을 약속했다. 위기에 빠졌던 S오케스트라는 박보검의 입단으로 위기를 모면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예정된 협연일에 지휘를 맡기로 했던 백서빈(한승오 역)이 공포증을 이기지 못하고 무대에 오르기를 포기했고, 급히 박보검이 지휘자로 투입됐다.

어떨결에 단상에 오른 박보검은 레너드 번스타인의 '맘보' 협연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그는 단원 한 명 한 명과 교감하며 아름다운 음악을 완성해냈고 그의 여유로운 표정과 선율과 함께 움직이는 듯한 자연스러운 동작은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냈다. 백윤식은 그를 두고 "사람 홀리는 법을 안다. 어느새 단원들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다"고 극찬했다.

해당 방송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박보검에 대한 호평이 줄을 잇고 있다. 안정적인 연기 실력은 물론, 훈훈한 외모과 상큼한 미소 바람직한 패션 센스까지 갖춘 박보검은 '내일도 칸타빌레'를 통해 수많은 여성팬들을 확보했다.

한편 '내일도 칸타빌레' 박보검의 활약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보검이 이렇게 잘생겼을 줄이야", "박보검의 지휘가 정말 자연스러웠다", "박보검이 참 멋지더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11/04 10:11:48   수정시간 : 2014/11/04 10:38: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