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미디어 최재욱기자] 톱스타 조인성이 완벽한 매력남의 모습으로 여심 공략에 나선다.

오는 23일 첫방송을 앞둔 SBS 새 수목ㄷ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에서 조인성은 완벽한 외모를 가진 인기 추리소설 작가 장재열 역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인성이 연기할 장재열은 적나라한 성적 표현과 잔인한 추리 소설을 쓰는 유명 작가이자, 인기 시간대 라디오 DJ다. 극 중 장재열은 TV토크쇼에서 정신과 의사 지해수(공효진)를 만나게 되면서 자신을 자극시키는 그녀에게 호기심을 갖게 되고, 우연한 계기로 홈메이트가 되어 함께 살게 되면서 로맨틱남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18일 공개된 스틸컷에서 조인성은 뭐 하나 빠질 것 없는 매력남 장재열에 완벽 일치된 모습을 보여 많은 여성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했다. 부드러운 미소를 지은 채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은 로맨틱한 분위기를 풍기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추리 소설 작가로서의 세련되고 지적인 모습과 부드럽고 달콤한 목소리가 느껴지는 라디오 DJ로 분한 모습에서는 여성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설렘지수를 높일 것임을 예고했다.

한편, 한여름의 소낙비 같은 유쾌한 재미와 감동이 그려질 SBS 새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는 '너희들은 포위됐다' 후속으로 오는 7월 23일부터 방송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7/18 09:19:48   수정시간 : 2020/02/11 18:40:3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