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미디어 조현주기자] SBS 월화미니시리즈 '유혹'의 최지우가 고혹적인 매력을 뽐냈다.

15일 방송되는 '유혹(극본 한지훈·연출 박영수)' 2회에서는 도도한 여성 CEO로 변신에 성공한 최지우가 다시 한 번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같은 날 SBS 측이 공개한 사진에는 거품이 가득한 욕조 안에서 매끈한 어깨라인을 드러내고 있는 최지우의 고혹적인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깊은 생각에 잠긴 듯한 눈빛이 눈길을 끈다.

14일 방송된 '유혹' 첫 회에서 최지우는 냉철하면서도 위트 있는 매력적인 여성 CEO 유세영을 완벽히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첫 회부터 팔색조 매력을 보여준 최지우가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배우 최지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촬영할 때마다 최지우는 유세영이란 캐릭터에 푹 빠져있다고 느낄 만큼 배역에 완벽 몰입하고 있다"며 "일밖에 모르고 살아왔던 유세영이 차츰 사랑이란 감정을 알아가면서 매회 조금씩 변화되는 과정을 그려낼 최지우의 연기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아가는 네 남녀의 예측불허 사랑을 그린 작품으로 첫 방송부터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유혹' 2회는 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7/15 10:32:05   수정시간 : 2014/07/15 10:42: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