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아이닷컴 박인영인턴기자 multimedia@hankooki.com
[스포츠한국미디어 김윤지기자] 배우 장나라가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인다.

장나라는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시티에서 열린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운명처럼 널 사랑해'(극본 주찬옥 연출 이동윤)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로서 다양한 감정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며 신작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장나라는 극 중 외모도 학벌도 평범한 김미영 역을 맡았다.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에서 장나라는 베드신 등을 선보이며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대해 장나라는 "일단 만삭까지는 안 간다. 중국에서 쌍둥이만 두 번을 낳았다. 그렇게 임신부 연기가 어색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시놉시스를 처음 받았을 때 여자 배우에겐 좋다고 생각한 게, 아이처럼 순수하고 마음이 고우고 여려 보이는 여자로 시작해서 아이를 품은 엄마가 됐다가 상처 받은 여자도 된다. 모든 것을 다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운명처럼 널 사랑해'는 모르는 남자와의 우연한 하룻밤으로 임신까지 하게 된 여자와 대대손손 30대에 절명하는 집안 내력으로 후세를 잇는 것이 절실한 남자의 예기치 않은 사랑 이야기다. 장혁 장나라 최진혁 왕지원 박원숙 송옥숙 나영희 등이 출연한다. 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6/30 15:51:31   수정시간 : 2014/06/30 16:01:2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