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윤지기자] 막장은 갱도의 막다른 곳을 뜻한다. 어느 날부터 드라마 속 극단적인 상황을 '막장'이라 칭하게 되면서, 밑바닥을 의미하는 단어가 됐다. 개연성이 결여되고 무리한 설정이 난무하는 드라마를 통상 '막장 드라마'(줄여서 막드)라 부른다. 자극적이기 때문에 보는 재미는 있다. 맛있지만 유해한 불량식품처럼 말이다.

줄거리가 우왕좌왕 하면, 캐릭터도 제 갈 길을 잃는다. 길게는 7~8개월에 걸쳐 한 인물로 살아가는 배우들에게는 곤혹스러운 일이다. 긴박하게 돌아가는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스스로 이해 되지 않는 대본을 쥐어진 배우들의 절망감은 상당하다. 본인도 납득할 수 없는 상황을 시청자들에게 이해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무리한 전개로 빈축을 샀던 MBC 일일극 '오로라 공주'에 출연했던, 익명을 요구한 한 신인배우는 "대본을 받고 한숨이 나올 때도 있었다. 어쩔 수 없지 않나"고 푸념하기도 했다. 박정철은 스포츠한국과 인터뷰에서 '막드'에 대한 질문에 "배우들도 고민이 많다. 손쉽게 경험하거나 상상할 수 없는 상황이나 감정을 어떻게 연기적으로 풀어야 하는지 배우들끼리 이야기할 때가 많다. 어떻게 하는 게 맞는지 의문이 생길 때도 있다. 그럴 땐 함께 토론하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합의점을 찾아간다"고 말했다.

지난 달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배우 박동빈이 출연했다. 그는 MBC 아침 일일극 '사랑했나봐'를 통해 '주스아저씨'란 별명을 얻었다. 극 중에서 마셨던 주스를 뱉는 것으로 놀라움을 표현했고, 그 모습이 실소를 안겼기 때문이다. 이후 예능프로그램에서 숱하게 패러디됐는데, 일일극의 특징인 과장된 감정 표현을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6/07 07:00: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