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윤지기자]SBS가 주말극장 시간을 미니시리즈 형태로 개편한다.

SBS는 현재 방영중인 주말극 ‘기분 좋은 날’의 후속작부터 주말미니시리즈 20부작으로 방송한다. 작품마다 신인작가와 신인배우를 적극 등용할 예정이다.

이에 따른 첫 시도로 10월 18일부터는 ‘결혼의 여신’을 연출했던 SBS드라마본부의 오진석PD와 ‘롤러코스터’, ‘푸른 거탑’, 드라마 ‘낯선 사람’을 집필한 예능출신 김기호 작가가 의기투합한 ‘모던 파머’(가제)를 선보인다. 록밴드가 귀농하여 벌이는 좌충우돌 코믹드라마다.

SBS드라마 관계자는 “오는 10월부터 주말 시간에 미니시리즈를 편성해 새로운 이야기와 새로운 제작방식을 시도할 예정”이라며 “첫 작품인 ‘모던 파머’는 농촌으로 간 록밴드라는 아이러니한 상황에서 벌어지는 사랑과 웃음의 이야기를 그린다. SBS 주말미니시리즈는 앞으로도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휴머니즘이 담긴 작품들로 시청자분들을 찾아갈 것”이라고 소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5/09 15:57:45   수정시간 : 2014/05/09 16:01:4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