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인영이 연예 매체 디스패치를 언급했다. 사진=한국아이닷컴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유인영 디스패치 언급'

배우 유인영이 화보촬영에서 연예전문 매체인 디스패치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유인영은 “'별그대' 당시 대본을 받고 ‘왜 하필 디스패치야?’라는 생각을 했다. 살짝 두려웠다. 그래도 학교생활 모습이 공개돼 참 다행이라 생각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앞서 유인영은 지난 2월 종영한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디스패치, 요즘 열심히 일 안하나 봐”라는 대사로 화제를 모았다.

방송 후 디스패치는 이에 대한 소심한 복수로 유인영이 계절학기에 참석하는 모습을 포착, 그의 근황을 알려 큰 호응을 얻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유인영 디스패치 언급 둘 다 센스 있었네", "유인영 디스패치 언급 이런 일화가 있었구나", "유인영 디스패치 언급 사진 재밌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4/15 19:22:01   수정시간 : 2014/04/15 19:22: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