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쓰리데이즈'가 큰 상승폭을 보였다.

3일 방송된 SBS 수목미니시리즈 '쓰리데이즈'(극본 김은희, 연출 신경수, 제작 골든썸픽쳐스)는 전국 시청률 11.9%(닐슨 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전회보다 무려 1.5%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쓰리데이즈'가 방송을 시작한 이후 가장 크게 반등한 수치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 2TV '감격시대'는 동시간대 1위를 지키며 종방했다. 전 날 11.1%를 기록했던 '감격시대'는 1.2%포인트 상승한 12.3%로 '쓰리데이즈'에 간발의 차로 앞서며 레이스를 마무리했다.

전 날 7.9%를 기록했던 MBC '앙큼한 돌싱녀' 역시 8.8% 를 마크하며 상승세를 보였다. 3일 방송된 수목극은 모두 상승 무드를 탔다. 특히 '쓰리데이즈'는 가장 큰 상승세를 보이며 '감격시대'가 떠난 수목대전에서 향후 주도권을 잡을 것으로 관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4/04 07:31:30   수정시간 : 2014/04/04 09:38:3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