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데뷔 30주년을 맞아 15집 앨범 발표한 가수 이선희(사진=한국아이닷컴 박인영 인턴기자multimedia@hankooki.com)
"나이가 들면 현명해질 줄 알았다. 그 나이가 되면 크게 얻어지는 게 있을 줄 알았다. 하지만 똑같더라. 아픈 건 아프고 답을 못 찾아 헤매더라."

'레전드'라 불리는 독보적 여성 보컬리스트는 세월을 얕보지도 나이를 탓하지도 않았다. '그저 그런 가수'가 되고 싶지 않아 부단하게 머물러 있지 않으며 또 다른 좌표를 향해 나아갈 뿐이라고 답했다. 늘 같은 모습으로 무대에 올랐지만 그 마음만큼은 달랐다.

차분한 미소를 유지하면서도 "머무르지 않겠다"고 담담하게 그리고 비장하게 털어놓는 그는 30년 전이나 지금이나 무대 위를 호령하는 '작은 거인'이기 때문이다. 그를 바라보며 달리는 말은 말굽을 쉬지 않는다는 '마불정제' 나 세월이 흐를수록 기세를 더한다는 '노당익장'의 교훈을 떠올리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25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열린 이선희 15집'세렌디피티' 발매 기념 쇼케이스 및 기자회견은 30년을 버텨온 저력을 확인하는 자리였다.

이선희는 30년간 롱런할 수 있었던 비결을 묻는 질문에 "노래를 오래 해서 히트를 하다보면 어떻게 (히트를)하는 지 알게 된다. 이미 이룬 거니까 그건 안다. 하지만 그것만 쫓아갔다면 지금의 나는 없다. 성공했지만 그걸 버리고 다른 것을 취하려고 노력하고 그렇게 해서 잘못 (발을) 디딜 때도 있었지만 두려워하지 않고 무언가 하려고 했기 때문에 '이선희는 항상 그 자리에 있었어'라고 기억해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차분한 말투로 지난 30년을 찬찬히 떠올린 이선희. 뒤이은 말은 그가 맞을 새로운 30년에 대한 각오로 들렸다. 이선희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움직일 것이고 무언가를 채워지기 위해서 수많은 질문을 내 자신에게 할 것이다. 어떤 도전을 할 때마다 호ㆍ불호가 갈리겠지만 실패했다고 해서 노력한 만큼 돌아오지 않는다고 해서 위축되지 않겠다"고 말했다.

  • 데뷔 30주년을 맞아 15집 앨범 발표한 가수 이선희(사진=한국아이닷컴 박인영 인턴기자multimedia@hankooki.com)
이번 앨범은 지난 2009년 14집 '사랑아' 이후 5년 만의 정규 앨범인 동시에 지난 1984년 강변가요제로 데뷔한 그의 활동 30주년을 기념했다. 이선희는 이번 앨범 수록곡 11곡 가운데 9곡을 작곡했고 7곡의 가사를 쓰며 30주년을 자축했고 팬들에게 선물의 의미를 더했다.

이선희는 "세대에 따라 나를 다르게 기억하더라. 80년대에는 보컬리스트 이선희가 크게 자리매김을 했다. '인연'이라는 곡 이후에는 싱어송라이터라는 인식이 생기더라. 그러나 나는 굳이 싱어송라이터로 기억돼야 한다는 생각은 없다"며 "나는 보컬리스트다. 가수다. 노래하는 게 좋고, 마이크를 잡는 게 좋다. 말하는 것보다 노래로 감정을 표현하는 걸 더 잘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자작곡을 앨범을 싣는 이유에 대해서 이선희는 "전문적인 작곡가들이 표현하지 못한 나를 내가 직접 표현해야지 하는 소박한 마음으로 시작했다. 그러다 보니 좋아하는 음악이 더 많아지고 여려 시도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은 작곡가 박근태와 작사가 김이나가 호흡을 맞춘 '그 중에 그대를 만나'다. 주변의 일상과 평소 생각을 앨범에 넣고 싶었다는 그의 소회처럼 노래는 운명적인 만남과 사랑에 대한 것 이상으로 들렸다. '별처럼 수 많은 사람들 그 중에 그대를 만나 꿈을 꾸듯 서롤 알아보고 주는 것 만으로 벅찼던 내가 또 사랑을 받고 그 모든 건 기적이었음을'로 이어지는 가사는 자신과 오랜 세월 응원해준 팬들의 애틋함이 묻어 나온다. "곱씹고 생각할 수 있는 가사의 노래를 좋아한다. 가사가 좋아서 꼭 부르고 싶었다"는 것이 이선희의 설명이다.

이 밖에도 이번 앨범에는 현재 대중가요의 최신 흐름을 이끄는 이단옆차기와 작곡가 미스케이,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대상 출신 고찬용, 수많은 YG 음악의 작,편곡을 담당했던 선우정아, 감각적이고 섬세한 가사의 선두주자인 에피톤 프로젝트 등 후배 뮤지션들이 대거 총출동했다.

생애 첫 기자간담회를 겸한 쇼케이스 무대에 섰다는 이선희는 흥미로운 답변도 털어놓았다. 동안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서 "왜 안 변했겠느냐? 나도 피부과에서 기본적인 마사지 정도는 받는다"며 웃었다. 바지와 안경, 헤어스타일 등 뚜렷한 이미지를 유지하기 때문에 생기는 오해 같다는 것이 그의 애교 섞인 변명(?)이었다.

이선희는 이날 쇼케이스를 통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쇼케이스에는 후배 가수 윤도현, 거미, 타카피, 이승기 등이 출연해 이선희에 대한 존경을 표하며 그의 대표곡들을 재해석하는 무대로 꾸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3/26 07:01:36   수정시간 : 2014/03/26 07:41: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