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인영이 솔직한 입담으로 화제다. 사진=SBS
'유인영'

유인영이 ‘별그대’ 출연전부터 전지현에게 위기의식을 느꼈던 비화를 공개했다.

유인영은 16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케이윌의 영스트리트’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인영은 ‘별그대’에서 상대 배역이 전지현이라는 것을 알고 “전지현의 트레이드 마크인 긴 생머리와 대비되는 이미지를 시도해야겠다 생각해 데뷔 후 처음으로 숏커트에 도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언젠가 중요한 배역을 맡거나 이미지 변신이 꼭 필요한 작품을 할 때 진짜 머리카락을 잘라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숏컷트로 변신하게 됐다"며 ‘별그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전지현과 같은 마사지 샵을 다닌 다는 것을 알게 된 유인영은 “‘요즘 전지현이 자주 온다’라는 말을 듣고 위기감을 느끼며 ‘나도 열심히 다녀야겠다’라고 다짐했었다”라며 전지현에게 위기의식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특히 이날 유인영은 “기존의 이미지가 강한 캐릭터들에서 벗어나고 싶다”라며 “드라마 속 삼각 관계에 실제로 질투를 느낀다”라고 말했다.

한편 유인영은 현재 MBC ‘기황후’에서 연비수 역으로 출연중이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유인영, 솔직한 모습 보기 좋네", "유인영 매력 넘친다", "유인영 전지현이랑 드라마 찍는 것 은근히 부담 됐나 봐", "유인영 전지현만큼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3/17 21:40: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