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연기 활동을 재개한다.

김재중은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트라이앵글’(극본 최완규, 연출 유철용)의 남자 주인공으로 나설 예정이다. 2012년작인 MBC ‘닥터 진’ 출연 이후 가수 활동에 전념하던 김재중은 숱한 작품의 러브콜을 받고 심사숙고 끝에 ‘트라이앵글’을 차기작으로 결정했다.

MBC 드라마국 관계자는 “김재중 측과 이미 긍정적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주말께 김재중의 소속사와 작가 PD 등 제작진이 만나 세부적인 부분에 대해 논의했다”고 귀띔했다.

김재중은 이미 출연을 확정한 배우 이범수, 아이돌 그룹 제국의아이들의 멤버 임시완과 형제로 호흡을 맞춘다. 김재중은 폭력조직의 일원으로 성장한 둘째 역을 맡아 광역수사대 소속 형사인 첫째, 어릴 적 부잣집으로 입양된 셋째를 각각 연기하는 이범수, 임시완과 진한 형제애를 선보인다.

이 관계자는 “김재중은 이미 드라마 ‘닥터 진’과 ‘보스를 지켜라’를 통해 사극과 현대극을 넘나들며 안정된 연기력을 보여줬다. ‘트라이앵글’은 기존 김재중의 이미지를 뒤로 하고 완연한 배우로서 성장한 그의 모습을 보여주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라이앵글’은 드라마 ‘올인’과 ‘태양을 삼켜라'를 합작한 최완규 작가, 유철용 PD가 다시한번 의기투합해 선보이는 작품이다. 부모를 잃은 삼형제가 뿔뿔이 흩어져 20년이 넘는 세월을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살다가 다시 형제의 인연을 이어가는 내용을 그린다.

‘트라이앵글’은 ‘기황후’를 후속해 5월 방송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3/17 13:51:28   수정시간 : 2020/02/11 18:31: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