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핑크빛 소식을 전한 배우 최원영이 당분간 연기에 매진한다.

최원영은 최근 SBS 새 수목미니시리즈 ‘쓰리데이즈’(극본 김은희, 연출 신경수, 제작 골든썸픽쳐스)에 캐스팅됐다. 최원영 측은 “출연을 확정했다. ‘상속자들’을 마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대본에 매료돼 곧바로 차기작으로 선택했다”고 전했다.

최원영은 극중 정계에 영향을 미치는 재벌가의 인물로 분해 26일 첫 촬영에 나선다. ‘상속자들’에서 주인공을 묵묵히 돕던 훈훈한 이미지를 벗고 악역으로 분해 대통령(손현주)를 압박하며 드라마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역할이다.

최근 배우 심이영과 공개 연애를 선언한 최원영은 당분간 연기에 매진할 계획이다. 결혼을 전제로 교제하고 있고 양가가 이미 상견례까지 마쳤지만 내년 2월 첫 방송되는 ‘쓰리 데이즈’가 4월까지 이어지는 터라 결혼은 내년 중순 이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쓰리 데이즈’는 3박4일 일정으로 휴가를 즐기기 위해 전용별장에 내려간 대통령이 세 발의 총성과 함께 실종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작품이다.

‘쓰리 데이즈’는 ‘싸인’과 ‘유령’ 등 장르물을 연이어 성공시켜 ‘한국형 미드’의 1인자로 불리는 김은희 작가가 집필한다. 또한 ‘뿌리깊은 나무’를 국민드라마 반열에 올려놓은 신경수 PD가 연출을 맡는다.

배우 박유천 손현주 박하선 등이 주연을 맡고 윤제문 장현성 최원영 소이현 등 탄탄한 조연진이 가세한 ‘쓰리 데이즈’는 내년 2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12/26 09:36:48   수정시간 : 2020/02/11 16:18:2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