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샘 오취리’

방송인 샘 오취리의 집안배경을 공개해 화제다.

샘 오취리는 지난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 토크쇼 택시'에 방송인 샘 해밍턴, 아비가일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나 출신인 샘 오취리는 "아버지는 한국의 중고차를 수입해 가나에 파는 일을 하신다. 할아버지는 영어교수다“ 라고 전했다.

또 샘 오취리는 한국에 오게 된 계기에 대해 "한국 정부의 장학금 제도가 있는데 아버지가 한번 신청해 보라고 해서 그 제도를 통해 왔다"고 설명했다.

샘 해밍턴은 "아무래도 국내총생산 같은 게 조금 낮다보니 아프리카하면 아무래도 잘살지 못한다는 선입견이 있다"는 MC들의 말에 "샘 오취리의 형제가 7명이다. 그 정도 아이들을 키우려면 아버지 벌이가 짭짤하지 않겠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샘 오취리는 현재 섬마을 분교 초등학생들에게 방과후 원어민 교사가 돼 영어를 가르치고 주민들과 함께 어울리며 섬마을 생활에 적응해나가는 tvN 예능프로그램 '섬마을 샘'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한편 샘 오취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샘 오취리 집안 좋네. 엄친아였어”, “샘 오취리 가나 출신이구나”, “샘 오취리 매력 넘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tvN)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11/19 09:55:21   수정시간 : 2013/11/19 17:26:1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