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강동원 문소리 문자
'강동원 문소리 문자'

문소리가 강동원의 문자를 못 알아본 사연을 털어놨다.

문소리는 2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문소리는 함께 연기하고 싶은 젊은 배우가 누구냐는 물음에 "제가 안 골라도 되잖아요. 누구든 정말 행복하게 해 줄 거예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문소리는 상대 배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최근에 문자가 왔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문소리가 언급한 문자는 강동원이 보낸 것이었다. 문소리는 "'저 동원인데요. 전화하셨죠. 못 받았는데'라는 문자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 도저히 동원이가 생각이 안 났다"며 "'동원이가 누구지? 내가 아는 동원이가 있나? 김동원? 박동원? 누구냐'고 물었더니 '강동원입니다'는 답장이 왔다"고 털어놔 MC들을 놀라게 했다.

본의 아니게 강동원에게 굴욕을 선사한 문소리는 "동원아 미안하다. 누나가 다시는 안 그럴게"라고 공개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문소리는 남편 장준환 감독과의 러브스토리를 밝히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9/24 11:10:30   수정시간 : 2013/09/24 14:58: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