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찬호 "아내 박리혜에게 세 번이나 차였다" (사진=MBC 방송 캡처)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아내 박리혜와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박찬호는 25일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일본 교포라고 소개받았다. 요리전문가고 예쁘다고 해서 4일 스케줄을 비울 정도로 기대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찬호는 "하지만 오해 때문에 만남이 불발됐고 더 관심이 갔다. 시간이 갈수록 반했다. 한국에서 만나자고 했지만 세 번이나 거절 당했다"고 밝혔다.

또한 박찬호는 "(아내와 만난 후) 2월에 아내가 미국에 왔다. 무슨 마음이었는지 텅 빈 메이저리그 경기장에 데리고 갔다. 아내에게 나는 마운드에서 매일 떨리고 긴장감을 느끼는데 앞으로 너와 함께하면 이겨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프로포즈를 했다"고 했다.

한편 박리혜는 재일교포 부동산 재벌인 박충서씨의 딸이자 요리연구가다. 2005년 11월 박찬호와 미국 하와이에서 결혼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7/26 10:03:58   수정시간 : 2013/07/26 10:10:4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