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손석희의 JTBC행을 두고 의혹을 제기했다.

변희재가 대표로 있는 미디어워치는 9일 손석희의 미네소타대학교 대학원 석사 학위 논문(2000년)에 대해 "방송노조의 파업에 관한 손씨의 논문에서 김미화 씨의 논문 표절 혐의와 같은 형태의 '재인용 표절' 혐의가 있음이 확인됐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변희재는 10일 트위터에 "논문표절 검증해오면서, 손석희 같은 방식으로 아예 도망을 가버리는 경우는 처음이네요"라며 "학기 한 달 남은 성신여대 학생들은 뭐며, 표절로 도망 온 보도사장을 모셔야할 JTBC 기자들은 뭔가요"라고 적었다.

이어 논문표절 의혹과 관련해 손석희 측이 "개별 대응은 하지 않을 것이며 추후 JTBC 차원에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개인 표절에 대해 회사 차원으로 대응하는 인물은 CJ그룹의 백지연과 JTBC의 손석희입니다"라며 "언론인도 아닌 김혜수 김미화 김미경 등에 부끄럽지도 않나요"라고 지적했다.

또 변희재는 "손석희는 미국의 명문 주립대 미네소타 대학을 나왔습니다. JTBC 정도가 로비해서 결과 뒤바꿀 수 있는 한국의 3류 대학과 다릅니다"라며 "JTBC에 숨어있다고 면피 안 됩니다"라고 충고했다.

이어 손석희의 이번 JTBC행에 대해 "현재 자리를 포기하고 도전한게 아니라, 현 지위를 유지할 수 없을 정도로 무능 혹은 부정에 걸려 도망가는 일을 마치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양 포장하며 대중을 기만해왔죠"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변희재는 "한 달 남은 수업 교수가 도망가버린 성신여대 학생들, 17년간 진행한 진행자가 후임자 선정할 시간도 안주고 날라버린 MBC, 보도본부장 하면서 강의 뛰겠다는 JTBC, 이들 모두 손석희 논문표절의 피해자"라고 덧붙였다.

한편 손석희는 10일 오전 MBC라디오 표준FM '손석희의 시선집중'을 마지막으로 하차를 선언했다. 향후 손석희는 종합편성채널 JTBC 보도부 총괄 사장직을 맡는다. 또한 교수로 재직 중이던 성신여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에도 지난 9일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5/10 13:09:31   수정시간 : 2013/05/10 13:23:3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