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한국아이닷컴 박성수 인턴기자 multimedia@hankooki.com
H.O.T 출신 토니안과 열애 중인 혜리가 속해 있는 걸그룹 걸스데이 측이 공식입장을 전했다.

걸스데이 소속사 측은 16일 공식 트위터에 "팬 여러분께 혜리 양 관련된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우선 소속사에서는 두 사람의 만남을 미리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음을 팬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혜리양에게 확인 결과 두 사람은 그동안 방송을 통해 선후배 사이로 알고 지내다가 올해 3월에 토니안에게 만나보자는 연락을 받았다"며 "자상함과 세심한 배려심에 끌려 몇 차례 만나 서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또 "아직 연예계와 일상적인 생활에 대한 조언과 위로를 주고받는 상황으로 알고 있다. 혜리양은 현재 두 사람의 만남이 기사화 되는 등 지나친 관심으로 심리적으로 많이 놀라고 힘들어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추측이나 이야기가 확산되지 않기를 언론과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드리며 다시 한 번 팬 여러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한 매체는 토니안과 걸스데이 혜리는 지난 3월부터 교제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16살이라는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여느 연인들처럼 사랑을 키워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4/16 15:13:58   수정시간 : 2013/04/25 12:31: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