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윤상현
배우 윤상현이 약 2년 만에 안방극장을 노크한다.

윤상현은 SBS 새 수목미니시리즈 '사랑해도 될까요'(극본 노지설ㆍ연출 박형기)의 남자 주인공으로 물망에 올랐다. 2011년작 '지고는 못 살아' 이후 스크린에 도전했던 윤상현은 2년 만에 시청자들과 만날 채비를 갖추고 있다.

SBS의 한 관계자는 "윤상현의 출연이 유력하다. 양측이 긍정적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만큼 조만간 정식 계약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랑해도 될까요'는 부모님이 남긴 레스토랑을 배경으로 연상연하 주인공 남녀의 미묘한 감정을 유쾌하게 그려낸 드라마다. 연하남으로 배우 여진구가 물망에 올랐으며 연상녀를 연기할 여배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윤상현은 두 사람 곁에서 또 다른 갈등의 축을 맡게 되는 인물을 연기할 예정이다.

윤상현 여진구 외에 김소현도 캐스팅 선상에 올라 있다. 여진구와 김소현은 지난해 드라마 '해를 품은 달'과 '보고 싶다'에 이어 또 다시 함께 이름이 거론돼 눈길을 끈다.

'사랑해도 될까요'는 '내 연애의 모든 것'을 후속해 6월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4/15 07:03:20   수정시간 : 2020/02/11 15:58:5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