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룬컴 제공
카라의 구하라가 일본을 대표하는 국민가수 후쿠야마 마사하루와 드라마 OST를 통해 만났다.

최근 후쿠야마 마사하루는 카라 구하라와 함께 'HARA+'(하라 플러스)라는 프로젝트를 결성해 일본 드라마 ‘갈릴레오’ OST 작업을 함께 했다.

후쿠야마 마사하루와 구하라가 함께한 'HARA+'(하라 플러스)는 ‘갈릴레오’의 주제가인 '사랑의 마력(?の魔力)' 한국어 버전을 작업했으며 후쿠야마 마사하루는 프로듀서로 구하라는 보컬로 참여해 세기의 조우라는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드라마 ‘갈릴레오’는 영화 ‘백야행’, ‘용의자X’ 등으로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인기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지난 2007년 일본 후지TV를 통해 방송돼 대히트를 기록했던 드라마다.

후쿠야마 마사하루는 드라마의 주인공뿐만 아니라 극중 파트너역의 시바사키 코우와 ‘KOH+’(코우 플러스)라는 프로젝트를 결성, 주제곡의 음악을 직접 프로듀싱했으며, 지난 2008년 개봉된 일본영화 ‘용의자 X의 헌신’에서도 ‘KOH+’(코우 플러스)가 주제곡을 불러 화제가 된 바 있다.

5년 만에 새로운 스토리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갈릴레오’에서 역시 후쿠야마 마사하루는 주인공인 천재 물리학자인 유카와 마나부 역을 맡음과 동시에 OST작사, 작곡, 기타,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또한 드라마 주제가인 '사랑의 마력(?の魔力)'은 ‘KOH+’(코우 플러스)의 일본어버전과 함께 한국어, 중국어 3개국 버전으로 리메이크되어 일본은 물론 한국을 비롯한 대만, 홍콩, 싱가폴, 북미, 유럽 등 해외 각국에서의 '갈릴레오' 방영을 기념해 선보여질 예정이다.

특히 한국어 버전에 참여한 구하라는 후쿠야마 마사하루가 첫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한 해외 아티스트로 뽑히게 됐다.

이에 구하라는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 ‘갈릴레오’는 일본에서 매우 유명한 드라마이고 무엇보다 후쿠야마 마사하루와 공동 작업이라는 점은 무척 기쁘고 저에게 있어 소중한 경험이 될 것 같다. 부족한 점이 많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4/09 11:59:39   수정시간 : 2020/02/11 15:58: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